“할머니 우산 같이 써요” 할머니가 홀로 비 맞고 걸어가는 모습에 우산들고 뛰어가 씌워 드린 청년의 선행에 모두가 감탄했습니다

경북 지역에서 비가 오던 어느 날, 홀로 비 맞고 걸어가는 할머니에게 우산을 씌워준 청년이 뒤늦게 알려져 시민들에게 훈훈함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할머니 우산 같이 써요" 할머니가 홀로 비 맞고 걸어가는 모습에 우산들고 뛰어가 씌워 드린 청년의 선행에 모두가 감탄했습니다

제보자가 퇴근길에 목격했다는 사진 한 장을 공개하였는데요. 제보자는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강한 비가 내린 지난 9월 6일 구미역 뒷길에서 우산도 없이 비를 맞고 유모차를 끌고 가는 할머니에게 한 남학생이 다가가 우산을 씌워 주고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구미역 광장에서 무료 급식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고 하는데요. 당시 강한 바람과 비 때문에 자칫하면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날씨였습니다.

보도를 접한 경일대 미담의 주인공을 찾기 위해 수소문 끝에 사연의 주인공을 찾았고 이 남학생의 정체는 소방방재학부 2학년 김규민 학생이였습니다.

경일대는 3일 김규민 학생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고 하는데요. 인터뷰를 통해 김규민 학생은 “비 맞으며 가시는 할머니의 모습을 보고 저도 모르게 우산을 씌워 드렸다”며 “미담으로 전해질만 한 일은 아니었는데 이렇게 칭찬을 해주시니 부끄럽기도 하면서 감사하다”라고 전했습니다.

"할머니 우산 같이 써요" 할머니가 홀로 비 맞고 걸어가는 모습에 우산들고 뛰어가 씌워 드린 청년의 선행에 모두가 감탄했습니다

김규민 학생은 의무소방대로 군 복무를 마치고 소방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여 올해 6월 소방공무원에 최종 합격했고 내년 4월 소방학교에 입교할 예정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