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아, 내 평생 네 행복 하나만을 바라고 살았거늘” 요양원에 버려진 치매 어머니기 남긴 유서를 본 아들은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미안하구나, 아들아
그저 늙으면 죽어야 하는 것인데
모진 목숨 병든 몸으로 살아
네게 짐이 되는구나.

여기(요양원) 사는 것으로도 나는 족하다.
그렇게 일찍 네 애비만 여의치 않았더라도
땅 한평 남겨 줄 형편은 되었을 터인데
못나고 못 배운 주변 머리로 
짐 같은 가난만 물려주었구나

"아들아, 내 평생 네 행복 하나만을 바라고 살았거늘" 요양원에 버려진 치매 어머니기 남긴 유서를 본 아들은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내 한입 덜어 네 짐이 가벼울 수 있다면
어지러운 아파트 꼭대기에서 새처럼 
갇혀 사느니 친구도 있고 흙도 있는
여기가 그래도 나는 족하단다.

내 평생 네 행복 하나만을 바라고 살았거늘
말라 비틀어진 젖꼭지 파고들던
손주 녀석 보고픈 것쯤이야…
마음 한번 삭혀 참고 말지…

혹여 애미 혼자 버려두었다고
고우디고운 마음 다치지 말거라
네 녀석 착하디 착한 심사로
애미 걱정에 마음 다칠까 걱정이다.

삼시 세끼 잘 먹고 약도 잘 먹고 있느니
애미 걱정일랑은 아예 말고
내 몸 건사 잘하거라.

"아들아, 내 평생 네 행복 하나만을 바라고 살았거늘" 요양원에 버려진 치매 어머니기 남긴 유서를 본 아들은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살아생전에 네가
가난 떨치고 살아 보는 것
한 번만 볼 수 있다면
나는 지금 죽어도 여한은 없다…
행복하거라 아들아…

너 곁에 남아서 짐 되느니
너 하나 행복할 수 있다면 
여기가 지옥이라도 
나는 족하구나.

사랑한다 아들아

-어느 요양원에 버려진 어머니의 일기-

아 글은 오늘날 우리들의 안타깝고 슬픈 현실의 모습인 현대판 고려장인 요양원에 버려진 어느 어머니의 일기장입니다.

이 어머니는 우리보다 더욱 열악한 여건에서 살아가신 우리 모두의 어민요 나의 어머니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들의 아니 미래의 우리들의 모습이 될 수도 있지요.

"아들아, 내 평생 네 행복 하나만을 바라고 살았거늘" 요양원에 버려진 치매 어머니기 남긴 유서를 본 아들은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이 어머니 또한 우리와 같은 시절이 있었을 테고 아름다운 청춘과 사랑의 시간이 있었던 사람이란 걸 우린 기억해야 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아름다웠던 세월을 한 번 즐기지도 못하고 우리 자식들에게 빼앗긴 모진 삶의 주인걸이란 걸…

또한, 우리가 이 자리에 있음은 우리들의 어머니가 계셨기에 가능하단 걸 우리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낯설고 귀찮은 늙은이가 아니라는 세상에 단 한분뿐인 우리 어머니입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