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 아이들에게 새 삶을 주고 떠난 8살 아들…” 1년만에 부부에게 찾아온 둘째 아이의 ‘얼굴’을 본 부모는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중국 저장성 저우산의 한 부부는 2020년 8월, 가장 사랑하는 첫째 아들 동동이(8)를 교통사고로 잃었습니다.

동동이는 병원에서 생명 유지 장치에 연결되어 있었지만, 살아날 가능성은 거의 없었다. 부모는 아이의 소중한 일부라도 살아있길 바라는 마음에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7명 아이들에게 새 삶을 주고 떠난 8살 아들…" 1년만에 부부에게 찾아온 둘째 아이의 '얼굴'을 본 부모는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많은 의료진이 애도와 존경의 마음을 표현한 가운데  동동이는 심장, 각막, 신장 등을 기증하며 7명의 환자에게 새 삶을 선물했습니다.

하지만 고작 8살 나이에 세상을 떠난 아들이 눈에 밟혔던 부모는 죽음을 인정하기 힘들어하며 힘든 나날을 보내야만 했었죠.

"7명 아이들에게 새 삶을 주고 떠난 8살 아들…" 1년만에 부부에게 찾아온 둘째 아이의 '얼굴'을 본 부모는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어린 아들을 떠나보낸 부모는 다시 한번 아이를 품에 안을 수 있길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부모의 애절하고 애틋한 소원이 이뤄진 것일까요.

그러던 중, 동동이의 동생을 임신하게 된 부부는 지난해 11월 건강한 둘째 아들 홍홍이를 얻었습니다.

"7명 아이들에게 새 삶을 주고 떠난 8살 아들…" 1년만에 부부에게 찾아온 둘째 아이의 '얼굴'을 본 부모는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부모는 홍홍이를 처음 만났을 때 놀라움과 감격으로 가슴이 벅찼습니다. 홍홍이는 동동이가 갓 태어났을 때와 똑같은 얼굴형, 눈, 코, 입, 눈웃음까지 가지고 있었습니다.

실제로 동동이가 갓 태어났을 때 찍은 사진과 홍홍이의 사진을 비교하면 얼굴형까지 똑 닮은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7명 아이들에게 새 삶을 주고 떠난 8살 아들…" 1년만에 부부에게 찾아온 둘째 아이의 '얼굴'을 본 부모는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부부는 “우리 동동이가 다시 태어난 것 같다”며 “천사가 되어 다시 우리에게 기화를 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홍홍이가 나중에 크면 형이 얼마나 착한 사람인지, 얼마나 좋은 일을 하고 떠났는지 알려줄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