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고생 끝에 큰 선물이 찾아왔어요” 박수홍·빅다예 임신?, 너무 설레고 달달한 신혼생활 공개

신상 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박수홍의 달달한 신혼집이 최초 공개되었습니다.가족들에게 받은 상처와 아픔을 딛고 새신랑이 된 박수홍의  신혼집 위치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카이저팰리스인데요.

예능프로 ‘편스토랑’에서 박수홍은 30년 지기 박경림이 집으로 초대했는데요. 이날 박경림은 파김치, 참기름 등

박수홍과 박경림의 인연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만큼 친분이 두텁다고 알려져 있죠.최근 어려운 일로 마음고생이 심했던 박수홍을 위로하던 박경림은 박수홍의 얼굴이 좋아 보인다며 2세에 관해 물었고 박수홍은 얼마 전에 산부인과에 다녀왔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경림과 박수홍은 스타와 팬으로 만나 30년지기 박람회로 자랐죠. 특히 박수홍은 박경림의 대표곡 착각에 늪을 직접 풀어주신 할 정도로 애정이 깊은데요.

박수홍은 박경림에 대해 “친 여동생이다. 어려울 때 밤새워서 이야기를 들어주고 명절 때 갈 곳 없을까 봐 밥상 차려서 집에 초대하기도 했다.” , “잘 살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서 초대했다”라며 울먹이기도 했습니다.

가족에게 버림받고 명절이면 외로워질 박수홍을 걱정하는 박경림의 마음이 짠했습니다 

헌편, 박수홍은 만 50세였던 지난해 24세 연하의 김다희 씨와 결혼했는데 박수홍의 와이프는 현재 평강공주로 불리고 있습니다.

순딩이 같은 성격으로 가족에게 이용만 당하던 바보 온달 같은 박수홍 옆에 매서운 참모가 등장한 것이죠.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등장한 박수홍의 와이프는 박수홍과 나이 차이가 23살이나 나는 부녀급인데다 공대 여신으로 불려도 될 미모를 겸비한 숭실대 출신 아나운서 준비생이었습니다.

이 둘의 만남이 왜 문제가 됐을까요? 박수홍은 데뷔 후 30년 넘게 순딩미 넘치고 성실한 장수 연예인이자 연예계 터줏대감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그의 비참한 가족 내 현실이 대중에게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주고 있는데요. 어린 시절부터 계속 입양아 아니냐는 소리를 들을 만큼 차별을 받으며 자랐다고 합니다.

그럼 박수홍의 부모는 박수홍을 왜 그렇게 주워온 자식처럼 차별했던 걸까요?  나이 많으신 부모님 세대에게 연예인은 딴따라로 인식되었기 때문에 그의 직업 때문에 부모는 더 차별을 했을 것이고 이런 억울함과 속상함 속에도 밝은 미소를 보이며 방송을 한 것도 어쩌면 기적에 가깝다 할 것 같은데요.

첫째는 장남이라, 셋째는 막내라 좋고 귀여웠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부모님에게 둘째 박수홍은 정말로 미운 새끼였나 봅니다

두부 사 오는데 오래 걸렸다며 사온 두부를 아들 얼굴에 집어던지고  아들이 술 마시고 담배 피운다며 부끄럽다고 말했지만, 정작 박수홍 어머니는 주당임을 들키고 마는데요

그런 박수홍은 이모님들이 더 편했는지 다리를 다쳐 입원했을 때 부모님보다 이모님들께 연락하여 애교 부리던 박수홍의 모습과 이를 보며 혀를 차던 박수홍 어머니의 모습이 방송을 탔었죠.

최근 법정에서는 박수홍 아버지가 “인사 안 해 화가 나서 정강이 찼다“라며 아들에게 폭행을 일삼아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이처럼, 박수홍의 가족들은 아들이 벌어 놓은 돈은 좋았던 건지 결혼을 극구 반대하던 모습과 교회 다닌다며 아들의 술 담배는 부끄러워하더니, 사주까지 보면서 절대 안 될 사이라고 말리는 모습을 보면서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보였었죠.

다른 어머니들은 미워도 ‘내 새끼, 내 새끼’ 하지만 박수홍 어머니는 매번 “저 애가 왜 저럴까~? “했던 말이 진심이었을 겁니다.

예전 부모님들은 연예인들을 딴따라라고 싫어했으니 박수홍은 아마도 어려운 환경 가운데 개그맨으로 대성하기까지도 부모님의 많은 반대에 부딪혔을 테죠

하지만 박수홍은 어렵게 성공해 돈이 벌리기 시작하니 못마땅한 아들이 벌었어도 돈은 돈인지라이 돈이 장난 호주머니로 들어갔으면 하고 바랐을 겁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박수홍은 운명적인 사랑을 만났고 그녀와 결혼을 결심했는데 결혼과 동시에 경제권이 장남에게서 며느리에게로 옮겨질 것이 걱정된 나머지 온 가족이 나서서 결혼을 반대하기 시작하죠.

그런데 어느 날, 순딩이 처럼 가족에게 이용만 당하던 박수홍 옆에 평강공주 같은 참모가 나타난 거죠

예능프로 ‘실화탐사대’에서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박수홍의 친형은 사주를 맹신했다고 합니다. 오랜 기간 사주를 공부하고 이를 바탕으로 많은 의사결정을 했다는 박수홍의 친형은  박수홍이 결혼까지 갈 뻔했던 전 여자 친구와 헤어진 이유도 친형의 사주를 바탕으로 한 결정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박수홍의 변호사에 따르면 “친형이 전 여자 친구와 동생의 사주 결과가 안 좋아 집안을 망하게 할 수 있다”라며 가족이 나서서 헤어지게 했다고 하는데요.

절친 손원수는 “박수홍 형이 사주 봐준 얘기를 계속하더라. 어느 순간부터 맹신하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연예인 동료도 많이 잃었다”며 친형이 그렇게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수홍은 가족들의 반대에 의해서 진지하게 만남을 가지던 연인과 헤어지며 정말 팔 한 쪽이 잘려나가는 느낌을 받았다는 말에서 진짜 친 가족이 맞는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그동안 혼자 외롭살았던 박수홍이 2021년 7월 김다예와 혼인신고 후 함께 사는 박수홍의 신혼집이 이번 방송에서 최초 공개되었습니다.

영상에는 신혼집에서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박수홍의 모습이 담겼고 23세 연하 아내와 반려묘 다홍이 도 나왔습니다. 반려묘 다홍이를 위한 고양이 인테리어와 큼직한 tv에 소파도 눈에 띄었는데요

박수홍은 또 그동안 남 모르게 베풀어온 선행이 공개가 되어 화제가 되었는데요. 방송에서 이번에 힘든 일을 겪은 걸 알고 집주인이 신혼집 인테리어를 선물을 해줬다고 합니다.

박수홍은 “집주인께서 인테리어를 선물로 해주셨다. 내 목소리 알아듣고 나를 안아주면서 괜찮다. 그러시면서 보증금을 깎아 주셨다”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죠. 또 집주인이 인테리어 다 해놨으니까 그냥 들어와서 살라고 했다고 합니다. 

박수홍의 집에는 일반적인 신혼집에서 볼 수 있는 결혼사진은 없었고 아내 김다예가 그려준 자화상 정도만 있었는데요. 이에 대해 박수홍은 미안함을 표현하며   앞으로 아내에게 면사포도 씌워주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박수홍은 “처음으로 마음이 정착된 느낌이라며 그전에는 내가 열심히는 살았고 누군가를 위해 살았지만 붕 떠 있었다”라고 신혼집을 마련한 소감을 밝혔죠.

이어 “내가 열심히 살아야 되는 이유, 내가 정말 행복해야 되는 이유, 내가 지켜야 되는 이유들이 있는 집”이라며 보금자리에 대한 애정을 보였습니다

이에 박경림은 “좋아 보인다. 2세와 관련해 물어봐도 너무 스트레스받지 말고”라며 마음을 어루만졌는데요. 그러자 박수홍은 “병원 다녀왔다. 와이프도 나도 다 검사를 했고 2세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죠

박경림은 아저씨랑 언니 닮으면 너무 예쁘겠다고 공감했는데요. 얼마 전 동치미에서도 박수홍은 시험관 시술 관련 이야기가 나오자 “나도 시도 중이다”라고 하면서 2세 계획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었습니다.

헌 편, 방송에 출연한 박수홍은 자신을 지켜준 사람이 많은 오해를 받고 숨어 있어야 하는 현실에 많이 미안했던 얘기를 박경림에게 하며 눈물을 보였는데요

큰형이나 부모님은 욕심을 버리고 차라리 연을 끊는 한이 있어도 박수홍을 놓아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젠 박수홍 가족이 아닌 박수홍 친형 박진홍 가족으로 불려야 할 것 같은데요

아무리 친족이라고 해도이 정도면 가족의 연을 끊고 결혼한 아내와 진짜 가족을 만드는 것이 최선일 겁니다. 이로써  이번 소송도 다 잘 마무리되고 2세까지 낳으며 행복한 가정을 꾸면서  많은 분들의 힘입어 지금보다 더 밝은 모습으로 많은 활동을 하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