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할아버지의 반려견이 뺑소리를 당하자…” 병원비를 감당할 돈이 없는 할아버지는 눈물만 흘렸는데, 어느날 병원비 350만원을 선뜻 내준 한 남성의 정체

홀로 사는 74세 독거노인의 반려견 천견이가  뺑소니 사고로 걷지 못하자 수술비가 없어 좌절하던 할아버지는 반려견의 죽음을 기다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따뜻한 도움의 손길 덕분에 천견이는 새 삶을 살게 되었는데요. 어떻게 된 일일까요? 

지난 28일 반려견 천견이는 한 회사원으로 도움으로 고비를 넘긴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이영식(74)씨는 1년 전 천견이를 입양해 고독한 삶 속에서 유일한 행복이 되었습니다.

"가난한 할아버지의 반려견이 뺑소리를 당하자…" 병원비를 감당할 돈이 없는 할아버지는 눈물만 흘렸는데, 어느날 병원비 350만원을 선뜻 내준 한 남성의 정체

그러던 중 이달 중순, 천견이는 뺑소니 사고를 당해 다리가 부러지게 되어 앉지도 서지도 못하게 되었는데요. 수의사는 천견이가 죽을 수도 있다고 얘기하면서 수술을 권유했습니다.

천견이의 수술비는 무려 500만 원이었는데 할아버지에게는 그만한 돈도, 돈을 마련할 수 있는 능력도 없었습니다.

"가난한 할아버지의 반려견이 뺑소리를 당하자…" 병원비를 감당할 돈이 없는 할아버지는 눈물만 흘렸는데, 어느날 병원비 350만원을 선뜻 내준 한 남성의 정체

할아버지는 급한 대로 나무, 고무등을 이용해 천견이의 다리를 고정했지만 상태는 점점 나빠지기만 했죠. 그가 할 수 있는건 천견이를 안고 몇 날 며칠 눈물을 힐리는 것뿐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때, 이 씨와 천견이에게 기적이 찾아왔습니다. 업무 차 춘천을 방문한 회사원 박용일 씨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는데요.

박 씨는 “강아지가 앉지도 못하고 서서 저를 바라보는데 ‘구해주세요’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제가 이 강아지를 구하지 않으면, 아무도 신경 써주지 않을 것 같았고 죽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습니다.

"가난한 할아버지의 반려견이 뺑소리를 당하자…" 병원비를 감당할 돈이 없는 할아버지는 눈물만 흘렸는데, 어느날 병원비 350만원을 선뜻 내준 한 남성의 정체
"가난한 할아버지의 반려견이 뺑소리를 당하자…" 병원비를 감당할 돈이 없는 할아버지는 눈물만 흘렸는데, 어느날 병원비 350만원을 선뜻 내준 한 남성의 정체

그렇게 그는 할아버지와 천견이의 딱한 사연을 접하고 선뜻 돕겠다고 나섰습니다.

박 씨는 할아버지와 함께  동물병원을 찾아다니며 수술비를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마침내 300만 원에 수술을 해줄 수 있는 병원을 찾았고, 박 씨는 천견이의 수술비도 마련해 주었습니다.

"가난한 할아버지의 반려견이 뺑소리를 당하자…" 병원비를 감당할 돈이 없는 할아버지는 눈물만 흘렸는데, 어느날 병원비 350만원을 선뜻 내준 한 남성의 정체

천견이는 박 씨의 도움으로 현재 무사히 수술을 바치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 씨와 같은 멋진 분들이 있어서 기대가 된다”,. “이런 따뜻한 일이 있어서 세상이 좋아졌다”.”천견이가 빨리 회복하여 할아버지와 행복하게 살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