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는게 죄스러워 입을 꿰매고 싶다” 참사로 별이된 故이지한 배우의 모친이 쓴 편지에 모두가 눈물을 흘렸습니다.

잠든 너의 관 에스코트한 경찰… 이태원에서 그렇게 해줬다면…

이태원 참사로 세상을 떠난 배우 고 이지한 씨의 어머니가 쓴 애통함을 담은 손 편지가 공개됐습니다. 11일 이지한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공개된 편지에서 모친은 구구절절 피 맺힌 한을 풀어냈습니다. 

편지 속 내용에는 “입에 밥이 들어갈까 봐 꿰매고 싶다”, “하나님 저를 대신 데려가고 지한이를 돌려달라”. “엄마도 따라가겠다”등의 극단적인 표현이 동원돼 팬들의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고 이지한씨의 어머니는 세상을 떠난 자신의 아들에게 “지한아 엄마야, 혹시 지한이가 이 글을 어디에선가 읽을 수 있을지도 몰라서 이렇게 편지를 남겨. 다시는 이런 일이 그 어떤 누구에도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사람에게 알리고 싶구나”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넌  태어날 때부터 코가 오똑하고 잘생겼더라 뱃속에서도 순해서 얘가 잘 있나 만져보기도 했다”며 “널 키울 때는 하도 순하고 착해서 이런 애는 20명도 키울 수 있겠다고 생각할 정도였으니까”라고 썼다.

이어 “이번 ‘꼭두의 계절'(드라마) 촬영을 하면서 너무 많은 고생과 노력을 했지” , “드디어 너의 노력이 결실을 맺을 때가 되어 방영을 앞두고 있는데 이게 무슨 날벼락이니”라고 말했습니다.

어머니는 “네 사진을 머리맡에 두고 네 핸드폰을 껴안고 잠이 들 때 엄마는 뜨는 해가 무서워 심장이 벌렁벌렁거려”라며

내가 엄마를 얼마나 사랑하는 아냐’며 네 침대방에 들어가면 내 손을 꼭 한 번씩 잡던 내 보물 1호 너를 내가 어떻게 나보다 먼저 보낼 수가 있을까”라며 참담한 신경을 전했습니다.

이어 어머니는 장례식 때를 떠올리며 “경찰차와 오토바이가 너의 관을 실은 리무진을 에스코트할 때 이걸 고마워해야 하니”라며 “이런 에스코트를 이태원 그 골목에서 해줬으면 죽을 때 에스코트는 받지 않았을 텐데라는 억울함이 들었어”라고 썼습니다.

어머니는 “너무 분하고 원통하구나, 사랑한다, 사랑한다 보고 싶다, 고생했다 아들아. 다시는 볼 수 없겠지”라고 쓰며 편지를 마쳤습니다.

고 이지한 씨의 어머니가 작성한 편지는 고민정 최고위원이 편지를 읽으며 중간중간 울먹였고 이재명 대표는 어두운 표정으로 고개를 숙인 채 경청했습니다. 

대독을 듣던 임오경 대변인과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눈물을 훔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