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산 113억 기부하고 생을 마감한…” 99세 한남동 슈바이처 의사, 눈물나는 ‘유언’이 공개되자 모두에게 큰 울림을 주었습니다

전 재산을 다음세대 교육을 위해 한동대학교에 113억을 기부하고 지난해 별세한 고 장용복 의사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배워서 남 주고 벌어서 베풀려고…”

구순이 넘은 고 장용복 씨는 자신이 자신이 기부한 장학금을 받는 학생들에게 이 말만큼은 잊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본인 스스로 자신이 말했던 신념대로 살다가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는데요.

"전재산 113억 기부하고 생을 마감한..." 99세 한남동 슈바이처 의사, 눈물나는 '유언'이 공개되자 모두에게 큰 울림을 주었습니다

1923년 황해도에서 태어난 그는 평양의학전문학교를 나와 의사 생활을 하다 한국전쟁이 발발한 1950년 12월 파란 길에 올랐습니다.

그 뒤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개인 병원인 ‘장의원’을 열고 30년간  배운 의술로 평생 환자들을 돌보고 사람을 살리는 데 사용했습니다. 

당시 한남동은  서울 변두리였는데 그곳에서 1991년 은퇴할 때까지 밤낮으로 환자를 돌보며 성실하게 일해왔습니다. 

"전재산 113억 기부하고 생을 마감한..." 99세 한남동 슈바이처 의사, 눈물나는 '유언'이 공개되자 모두에게 큰 울림을 주었습니다

장 씨는 의사로 번 돈으로 주식에 투자해 재산을 100억원 이상 불렸지만 늘 근검절약하며 지극히 검소하게 살아왔습니다.

집에 있는 물건들 가운데 10년 넘은 건 새것이라고 할 만큼 아껴가며 살아왔고 자기 소유의 자가용 한 대 없이 늘 대중교통을 이용해왔으며 옷도 아내인 김영선(93)씨가 손수 뜨개질 한 것을 즐겨 입어왔습니다.

"전재산 113억 기부하고 생을 마감한..." 99세 한남동 슈바이처 의사, 눈물나는 '유언'이 공개되자 모두에게 큰 울림을 주었습니다

장씨는 생전에” 남긴 다큐멘터리 영상에서 “(남한으로 피란 온 이후) 주위에서 도와주는 분이 많았다. 마치 누가 끈으로 잡아당기듯 도와줬다”라고 회고하면서 부모님의 기도와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벌어서 남 줘야겠다’는 마음을 굳혔다.  배워서 남 주자’를 모토로 설립된 한동대는 그의 신앙적 가치관에 꼭 들어맞는 곳이었습니다.

장 씨는 자신의 재산을 미래 세대를 돕는 일에 쓰기로 결정하고 2015년 100억 원 기부를 약정했고 그의 자녀들은   아버지의 뜻을 존중하며 유산상속포기각서를 썻습니다.  한평생 부모가 보여준 삶과 신앙의 모습 속에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여겼습니다. 

"전재산 113억 기부하고 생을 마감한..." 99세 한남동 슈바이처 의사, 눈물나는 '유언'이 공개되자 모두에게 큰 울림을 주었습니다

장 씨는 지나 6일 별세한 뒤에는 많은 미담이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대부분 숨겨진 그의 또 다른 선행들입니다. 

생전 장 씨와 가깝게 지냈던 강신익 지앤엠글로벌재단 공동대표는 16일 “장로님은 교육뿐 아니라 불우 이웃과 탈북민 등 소외계층에 관심이 많았다. 이들을 위해 알려지지 않게 도우신 일들이 무수히 많다”라고 말했습니다.

"전재산 113억 기부하고 생을 마감한..." 99세 한남동 슈바이처 의사, 눈물나는 '유언'이 공개되자 모두에게 큰 울림을 주었습니다

교회 관계자들과 통화할 때마다 장 씨는 ‘뭐 도와줄 일은 없는지’ ‘필요한 것 있으면 알려 달라’고 먼저 말하며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이재훈 온누리교회 목사는 “장 장로님 부부는 하나님만 바라보는 단순한 영혼의 힘을 가진 분”이라며 “얼마나 많은 걸 소유했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걸 나눴는지 삶으로 보여주셨다”고 회고했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