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딸이 뛰어내리려고 해요! 살려주세요!” 아파트 창문에서 뛰어내린 여성을 맨손으로 받아낸 경찰, 그가 남긴 ‘이 말’에 감탄이 쏟아졌다

전북 전주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여성이 베란다 난간을 넘어 추락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다행히도 현장에 있던 한 순경이 두 손으로 여성을 받아내며 큰 사고를 막았습니다.

이번 사건은 지난 11일 오후 10시 50분쯤 발생했습니다. 술에 취한 여성 A씨가 아파트 3층에서 뛰어내리려고 하자 부모님이 경찰과 소방에 신고했습니다.

"제 딸이 뛰어내리려고 해요! 살려주세요!" 아파트 창문에서 뛰어내린 여성을 맨손으로 받아낸 경찰, 그가 남긴 '이 말'에 감탄이 쏟아졌다

신고를 받은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덕진지구대 소속 이진수 순경(28)과 동료들이 현장에 도착했고 이 순경은 동료들과 소방관들이 3층으로 올라가 A씨를 통제하는 동안,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1층 화단에서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갑자기 A씨가 난간을 넘어 추락하는 것을 발견했고 이 순경은 순간적으로 반응하여 양손을 뻗어 기적같이 A씨를 받아냈다.

이 순경의 손에 맞아 튕겨 나간 A씨는 가벼운 타박상만 입고 목숨을 건질 수있었는데요.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된 후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고 합니다. 

"제 딸이 뛰어내리려고 해요! 살려주세요!" 아파트 창문에서 뛰어내린 여성을 맨손으로 받아낸 경찰, 그가 남긴 '이 말'에 감탄이 쏟아졌다

만약 이 순경이 빠르게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A씨는 심각한 부상이나 사망할 수도 있었습니다.

이 순경은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아니라도 거기 서 있는 모든 경찰이라면 다 똑같이 했을 것”이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그는 “A씨가 가벼운 타박상만 입었다는 소식을 듣고 안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순경 역시 구조 과정에서 오른쪽 어깨에 타박상을 입었으나 치료를 받고 근무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소식에 네티즌들은 “진정한 영웅이다”, “정말 멋진 경찰관이다”, “젊은 순경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