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수는 사주지 못해서 미안해..” 배달 투잡뛰며 번 돈으로 보육원 아이들을 위해 치킨 200개 들고 달려간 배달 기사의 눈물나는 행동

배달 아르바이트를 해 보육원에 치킨 200조각을 선물했다는 네티즌 사연이 커뮤니티에 전해져 훈훈함을 안기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커뮤니티에 A 씨는  “알바비로 보육원에 치킨 220조각 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기부 소식을 전했습니다. 그는 본업을 퇴근하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배달일을 했습니다.

"음료수는 사주지 못해서 미안해.." 배달 투잡뛰며 번 돈으로 보육원 아이들을 위해 치킨 200개 들고 달려간 배달 기사의 눈물나는 행동

배달한 지 얼마 안 됐지만 급한 거 메꾸고 나면 배달비 기부를 해야겠다고 항상 생각해 왔었습니다. 하지만 힘들게 번 돈이기에 이런 생각을 실천으로 옮기기에는 쉽지 않았다고 전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꼭 실천으로 옮기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브랜드 치킨으로 여러 마리 시켜주고 싶었지만 형편이 넉넉하지 못해 정해진 금액 내에서 구입할 수밖에 없어 1+1 조각 행사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음료수는 사주지 못해서 미안해.." 배달 투잡뛰며 번 돈으로 보육원 아이들을 위해 치킨 200개 들고 달려간 배달 기사의 눈물나는 행동

A 씨는 치킨을 직접 가지러 간 매장이 정신없는 와중에 너무 많이 시켜 괜스레 눈치가 보였다고 하는데요. 상황을 모르는 직원분은 주문 내역을 보고 헛웃음을 짓기도 했습니다.

당시 A씨는 보육원 두 곳에 보낼 양으로 치킨 220조각을 구매했고 이어 보육원 아이들의 간식 시간을 미리 알아본 뒤, 늦지 않게 도착하기 위해 두 손 가득 치킨을 들고 택시에 올랐습니다.

한곳은한 곳은 매장 배달이 가능했지만, 다른 한 곳은  보육원이 외진 곳에 있어 배달 불가 지역이라  직접 배달에 나설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는 처음부터 택시타고 갈 생각이었지만 이렇게 양이 많고 무거울 줄 몰랐다고 하는데요. 그가 보육원에 기부한다는 사실을 알자 지나가던 할머니가 함께 치킨을 택시에 실어주었고 택시 기사는 진동하는 치킨 냄새를 양해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뜻을 전했습니다. 

"음료수는 사주지 못해서 미안해.." 배달 투잡뛰며 번 돈으로 보육원 아이들을 위해 치킨 200개 들고 달려간 배달 기사의 눈물나는 행동

이윽고 보육원에 무사히 도착한 그는 직원의 도움으로 치킨 기부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그는 “여유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같이 드시고, 음료가 없어 죄송하다”라고 전하고 집에 돌아왔는데요.

이후 직원분께 잘 먹었다고 연락이와 뿌듯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나도 몇 조각 사서 집에 와 먹고 야간에 다시 돈 벌러 배달 나갔다”며  “맛있게 먹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다. 나중에 형이 배달 더해서 한 번 더 놀러 갈게”라고 글을 적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