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비 아껴가며 평생 모은 돈인데..” 화재로 돈뭉치가 새까맣게 타기 직전, 좌절하는 70대 노인을 위해 소방원이 한 ‘행동’에 모두가 충격을 받고 말았습니다

화재가 발생한 주택 안으로 들어가 소방대원이 70대 할머니가 점포 냉장고 안에 넣어 두었던 현금이 든 봉지를 찾아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강릉시 금학동 중앙시장한 점포에서 불이 났고 불길은 순식간에 확산되면서 인근 상가까지 옮겨 붙었습니다. 

"생활비 아껴가며 평생 모은 돈인데.." 화재로 돈뭉치가 새까맣게 타기 직전, 좌절하는 70대 노인을 위해 소방원이 한 '행동'에 모두가 충격을 받고 말았습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강원도 소방서는 소속 문덕기(49)  소방위와 안태영(35) 소방장은 밀집된 점포들로 인해 장시간 이어지는 진화 과정에서 30~50분을 버틸 수 있는 용량의 산소통을 교체를 위해 잠시 빠져나왔습니다.

이때 이들의 눈에 들어온 것은 활활 타오르는 건물을 바라보며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한  70대  할머니의 안타까운 모습이었습니다.

"생활비 아껴가며 평생 모은 돈인데.." 화재로 돈뭉치가 새까맣게 타기 직전, 좌절하는 70대 노인을 위해 소방원이 한 '행동'에 모두가 충격을 받고 말았습니다

할머니는 소방대원에게 다가와 “정말 소중한 물건이 가게 냉장고 속에 있다”며  이를 찾아달라고 간곡히 부탁했습니다. 문 소방위 등에 따르면 당시 이웃점포에서 옮겨 붙은 할머니의 점포에도 불길이 치솟으면서 선뜻 안으로 집입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할머니가 평생 생활비를 아껴서 모아둔 돈이라며 주저앉아 울고 있는 할머니의 모습에 외면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소방대원은 화재로 무너진 건물 더미를 파헤치고 들어가 점포 안에 물을 집중적으로 뿌려가면서 불길을 줄인 후 진입했습니다.

진입한 가게 안에는 고구마와 채소 등이 이미 시커멓게 타버렸고 입구 쪽에 있던 냉장고에도 이미 불이 붙어버린 상황이었습니다. 

"생활비 아껴가며 평생 모은 돈인데.." 화재로 돈뭉치가 새까맣게 타기 직전, 좌절하는 70대 노인을 위해 소방원이 한 '행동'에 모두가 충격을 받고 말았습니다

소방대원은 냉장고 쪽으로 조심히 접근해 문을 열었고 냉장고 아래칸에 5만 원짜리 돈뭉치가 들어있는 검은 비닐봉지 3개를 찾았습니다.

현금이 든 봉지를 들고 무사히 밖으로 나온 이들은 경찰에게 돈을 넘겼고 경찰은 할머니의 신원을 확인한 뒤 돈을 돌려받을 수 있었습니다.

"생활비 아껴가며 평생 모은 돈인데.." 화재로 돈뭉치가 새까맣게 타기 직전, 좌절하는 70대 노인을 위해 소방원이 한 '행동'에 모두가 충격을 받고 말았습니다

비닐봉지 속에 들어있던  지폐는 화재로 인해 일부 훼손되었지만 사용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으면 금액은 수천 만원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렇게 장사하면서 모은 돈을 손에 돌려받을 수 있게 된 할머니는 소방대원에게 수차례 ‘감사하다”며 감사를 표하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