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고쳐쓰는거 아니라더니..” 힘든 무명시절 도와준 유재석을 뜨자마자 뒷통수쳐버린 후배 개그맨의 비참한 최후

이창명은 1992년 그때는 인기 개그맨들의 등용문으로 통했던 KBS 대학개그제에서 당당히 금상을 수상하며 KBS 공채로 개그맨으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모든 신인 개그맨들이 겪고 있는 방송 출연의 기회는 이창명에게도 쉽사리 오지 않아 마음고생이 굉장히 심했다고 합니다.

이 당시에는 위 선배 개그맨들이 유명세로 인기 몰이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 김용만, 김국진 , 박수홍 등 방송계를 장악한 역대급 개그맨들이 대거 포진된 황금기였기 때문에  선배 개그맨들의 유명세에 가려져 제대로 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건 더욱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개그맨으로 성공하겠다는 포부로 데뷔했지만 콩트에서 잠깐 지나가는 단역 캐릭터로 만족해야 했던 어느 날 ‘이창명’에게 한 예능 프로그램 섭외 제의가 들어왔다고 합니다.

모든 일을 제쳐두고 당장 달려가야 할 기회였지만.. 문제는 예능프로 녹화와 개그 프로그램 녹화 날짜와 시간이 겹쳐서 일생일대의 기회를 놓치게 된 상황이었습니다.

다른 개그맨들은 모두 섭외를 거절했고  이창명은 오랜 고민 끝에 출연 제의를 수락했다고 하는데요 원래 가야 했던 개그프로 녹화 현장에 출근하자마자 선배들에게 배가 아픈 척 장염인 것 같다고 거짓말이 하고  곧바로 예능 프로그램 녹화장으로 갔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제 막 방송국에 입사한 이창명이 한 가지 모르고 있었던 일이 있었는데요. 방송국에는 스튜디오마다 출연자들이 다른 스튜디오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이런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한 이창명은 퀴즈 프로그램에 출연해 촬영을 하고 있었던 이창명은 선배들에게 분명 아파서 조퇴한 후배 이창명이 다른 예능 프로그램 녹화에 출연한 모습을 ‘심형래’ 등 선배 개그맨들이 모두 실시간으로 목격하며 상황은 심각해졌다고 합니다.

지금이야 개그맨들의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자연스럽지만 그 당시만 해도 선배와 후배의 기강이 확실한 때라 선배 허락 없이 예능 프로에 출연하는 건 사실은 회사를 그만둬야 할 정도의 파장을 불러왔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거짓말까지 했기 때문에 이창명은 그렇게 KBS에서 손절당할 수밖에 없었죠. 

이창명은 KBS 공채 개그맨의 신분으로 다른 방송사인 MBC 공채 개그맨 시험에 응시했는데요,

엎친데 덮친 격으로 이창명이 개그맨 시험 보는 장면 또한 실시간으로 생중계가 되었고 이창명의 시험 장면을 본 선배 개그맨들은 ‘개는 돌아이야,이창명을 근처에 오지도 못하게 해’ 라며 완전히 철없고 자기 욕심만 생각하는 후배로 낙인이 찍혔다고 합니다.

또한 이미 평판이 안 좋기로 소문난 이창명을 MBC에서도 받아주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KBS에서는 출연정지 당하고  MBC에서는 배신자라는 이유로 외면당해 이창명 이렇게 갈 곳 없는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되버린 와중에 수입까지 끊겨서 거쳐할 곳 마저 잃기도 했었죠.

그때 ‘이창명’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민 선배 개그맨이 있었다고 합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KBS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의 리포터 역할로 캐스팅되며  다시 재기에 성공한 그는 '짜장면 시키신 분'이라는 희대의 유행어를 만들어 CF까지 출연하며 유명세를 타기 시작합니다.

이 당시 이창명의 몸값이 3배 이상 뛰는 인생 역전에 성공하게 됩니다. 특유의 센스 넘치는 입담이 KBS 예능국 제작진들에게 점수를 딴 모양인지 이후에는 한때  KBS 주말 간판 예능 프로그램이었던 '출발 드림팀'의 단독 MC로  발탁되어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장수 진행자'로 활약하게 됩니다.

하지만 어려운 시절 이창명을 도와준 유재석의 미담은 어디에서도 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유재석보다 잘 나가던 시기 유재석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 행보를 보였다고 하는데요.

이창명은 1998년 유재석과 공동 진행자로 한 예능 프로그램을 맡게 된 상황에서 스케줄이 바쁘다는 이유로 단 1회 만에 하차한 것입니다. 

당시' 출발 드림팀'을 통해 잘 나가던 시기였기에 해당 방송에 계속 출연했다면 이 당시 무명이였던 유재석에게 도움이 됐을텐데요.

이창명은 스케줄 이유로 뒤도 돌아보지 않고 유재석을 손절하고 공동 진행자라고는 하지만 사실상 메인 MC 이창명이 하차를 한 상황에서 유재석은 크게 당황했을 수 있었지만 '메뚜기' 탈을 쓰고 출연해 프로그램을 혼자 하드 캐리 메뚜기 캐릭터까지 얻게 되었으니 이창명의  하차가 오히려 하늘이 도왔다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은혜를 원수로 갚는 모습으로 충분히 짐작 가능한 이창명은 그렇게 인성은 인성대로 잠깐의 전성기를 누리다가

수많은 막말 논란으로 꾸준히 잡음을 유발하더니 2016년 음주 상태로 교통사고를 내고 현장에서 도주하는 범죄를 저지르며 사실상 방송에서 퇴출당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이창명의 비해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했던 유재석은 현재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열광하는 국민 MC로로 20년 넘는 시간 동안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누구나 어렵고 힘든 시절은 있습니다! 하지만 어려운 시절 나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준  것에 대한  보답은 못할망정 

조금 잘 나간다고  교만에 빠져  어려울 때 생각 못하고  어리석게 행동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데요. 반드시  인생은  내가 준만큼 받은 만큼 돌아오기 때문입니다.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