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저 좀 살려주세요” 늦은 밤, 냉동창고에 5시간 동안 갇혀 죽을 뻔한 여성을 구해준 경비원의 ‘한마디’에 여성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한 냉동식품 가공 공장에서 일하는 저는
퇴근하기 전 늘 하던대로 냉동 창고에 들어가
점검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거센 돌풍에 의하여 
냉동 창고 문이 ‘쾅!’하고 닫혀 버렸습니다.
깜짝 놀란 저는 안에서 목이 터져라
소리치고 문을 두들겨봐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누가 저 좀 살려주세요" 늦은 밤, 냉동창고에 5시간 동안 갇혀 죽을 뻔한 여성을 구해준 경비원의 '한마디'에 여성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냉동창고 안에는 무서운 정적만이 흐르고 있었고…
“이렇게 죽는 건가..” 싶은 공포감에 사로잡혀
절망감에 울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5시간이나 지났지만 
여전히 아무런 기척도 없었습니다.
몸은 이미 발부터 감각이 없을 정도로
얼어가고만 있었죠.

"누가 저 좀 살려주세요" 늦은 밤, 냉동창고에 5시간 동안 갇혀 죽을 뻔한 여성을 구해준 경비원의 '한마디'에 여성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런데 그때, 냉동 창고 문틈으로 빛이 들어오면서
갑자기 누군가가 냉장고 문을 열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경비원 아저씨가 서 계시더군요.

"누가 저 좀 살려주세요" 늦은 밤, 냉동창고에 5시간 동안 갇혀 죽을 뻔한 여성을 구해준 경비원의 '한마디'에 여성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죽음의 문턱에서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저는 그렇게 기적적으로 구조되었습니다

저는 경비원 아저씨에게 어떻게 제가
거기에 있는 줄 알았냐고 물어봤습니다.
경비 아저씨가 냉동 창고 문을 연건
정말 뜻밖의 일이었으니까요.

경비원 아저씨는, 자기가 공장에 온 지
35년이 됐지만 저 말고는 누구도 자신에게
진심 어린 인사를 해주는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누가 저 좀 살려주세요" 늦은 밤, 냉동창고에 5시간 동안 갇혀 죽을 뻔한 여성을 구해준 경비원의 '한마디'에 여성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저는 늘 습관처럼 아침에 출근하면서
“안녕하세요!” 하고, 또 퇴근해서
집에 돌아갈 때는 “수고하세요!”라며
인사를 건넸습니다.

그런데 그날 퇴근 시간이 됐는데도
제 모습이 보이지 않자,
경비원 아저씨는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어
공장 안을 여기저기 찾아다니다가
냉동 창고까지 확인해 봤던 것입니다.

"누가 저 좀 살려주세요" 늦은 밤, 냉동창고에 5시간 동안 갇혀 죽을 뻔한 여성을 구해준 경비원의 '한마디'에 여성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경비원 아저씨는 저에게,
“사람들은 모두 나를 별 볼 일 없는
사람으로 대했지만,
당신은 매일 나에게 따뜻한 미소로
인사를 해주니 늘 당신이 기다려졌어요.
내가 그래도 사람대접을 받고 있구나
하고 느꼈거든요”

라고 말해주더군요.
날마다 건넨 저의 짧은 인사 한마디가
제 생명을 구하게 된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그날 나는 누군가에 미소 짓기만 해도
베푸는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따뜻한 말 한마디가 누군가에게는
고마운 선물이 될 수 있다는 것을요.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