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 아버지를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하루 15시간 일하는 16세 소년가장” 사연을 접한 이국종 교수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가족들을 위해 새벽 3시부터 새벽 배송 일을 하고 있는 야간 경비를 서는 16살 이용일 군의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판킨슨 투병을 하는 할아버지와 지적장애를 얻은 아버지를 보호하기 위해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한채 하루 서너 시간밖에 자지 못하며 고군분투하는 용일 군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용일군은 자신을 포함한 세 식구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중학교 2학년 2학기때부터 일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지적장애 아버지를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하루 15시간 일하는 16세 소년가장" 사연을 접한 이국종 교수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용일군은 “제가 고등학교 가면 돈이 더 많이 든다”며 “집에 들어갈 돈도 많으니까 그냥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용일 군은 하루는 매일 오전 3시 택배 기사로 업무를 시작하고 낮에는 식당 아르바이트를 하고 밤에는 야간 경비를 서는 등 하루 15시간 동안 쉴 틈 없이 일합니다.

"지적장애 아버지를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하루 15시간 일하는 16세 소년가장" 사연을 접한 이국종 교수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용일군은 ‘응급구조사’라는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검정고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는 “지금은 꿈에서 멀어지고 있긴 한데 그래도 계속 노력하려한다”고 말했는데요.

"지적장애 아버지를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하루 15시간 일하는 16세 소년가장" 사연을 접한 이국종 교수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용일 군의 이러한 사연은 국방부 의무자문관이자 아주대 외과 박사 이국종 교수에게 전해졌습니다. 이국종 교수는 이러한 현실이 답답하기만 했습니다. 

이국종 교수는 “사람은 원래 아무리 힘들어도 미래에 대해서 희망이 있고 그 작은 희망의 빛 같은 걸 보면서 이제 쫓아가면서 살잖아요. 사람이 누구나 다! 그런데 그런 게 점점 꺼져간다는 느낌이 들면 지금 이 친구 나이에는 굉장히 너무 가혹하죠. 아직 굉장히 어린데 밥이나 잘 먹고 다닌대요? 많이 먹지도 못하는 것 같은데 제가 돼지 국밥은 한 그릇 사줄게요”

"지적장애 아버지를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하루 15시간 일하는 16세 소년가장" 사연을 접한 이국종 교수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이 교수는 그런 일 군에게  도움의 손길을 뻗었습니다. 그의 인생을 바꿔주지 못하더라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주고자 밥 한끼를 대접했습니다.

그리고  이교수는 응급구조사를 꿈꾸는 용일 군을 위해  해군 마라도함으로 초청해 암담한 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을 전했습니다. 이교수는 용일군과 함께 마라도함에 승선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저도 학생 때 굉장히 어려울 때가 있었는데 저 같은 경우는 이제 굉장히 짧지만, 해군 갑판수병으로 복무를 했었는데 그때 좀 깨달음을 많이 얻었어요. 이 친구도 지금은 많이 지친 것 같은데 좀 더 힘을 내서 이 마지막 고비를 넘을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마음이 있습니다”

"지적장애 아버지를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하루 15시간 일하는 16세 소년가장" 사연을 접한 이국종 교수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이국종 교수는 어려웠던 가정형편에 꿈마저 포기하려고 했던 시절, 해군으로 복무하며 만난 부사관의 격려로 의사가 될 수 있었기에 용일군에게도 터닝포인트를 마련해 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간판 위에 진행된 응급 구조 훈련에 용일군에게 의무병의 일원으로서 참가했는데요.

용일군은  “진로에 대해서 그냥 틀에 박혀가지고 무조건 응급구조사가 돼서 119 구급대가 되는 게 목표다라고 생각을 했는데, 그 목표와 군대를 접목시켜서 해군에는 항공구조사라는 직종도 좋은 것 같다. 제가 원하는 바를 여기서도 이룰 수 있는 거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지적장애 아버지를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하루 15시간 일하는 16세 소년가장" 사연을 접한 이국종 교수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용일군은 자신의 롤모델인 이국종 교수와의 만남은 유일하게 꿈을 지켜갈 수 있는 의지와 용기를 심어 주었지만,  앞에 놓인 현실은 여전히 암담한데요.

용일군의 할아버지께서 쓰러지시고 요로결석으로 수술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자 가족을 책임지기 위해서 네번 째 일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는 숨 쉴틈 없이 자신을 희생하면서 어렵게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데요.

월드비전은 “용일 군에겐 막막한 의료비와 생꼐비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참 기특하고 성실한 용일 군이 무너지지 않게 여러분이 도와달라”며 도움의 손길을 부탁했습니다.

한편, 이 교수의 따뜻한 마음은 이내 누리꾼들에게 전해졌고, 그간 드러나지 않았던 미담들도 하나씩 드러났습니다.

"지적장애 아버지를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하루 15시간 일하는 16세 소년가장" 사연을 접한 이국종 교수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 교수가 과거 한 초청강의 때 보였던 태도를 회상하는 한 누리꾼의 글 하나가 확산되었습니다.

댓글을 통해 사연을 전한 A 씨는 “아주대생인데, 과거 초청강의 때 학교에서 이국종 교수님을 뵌 적이 있다”며 친구와 같이 다가가 싸인을 요청했었다”라며 “그런데 자신은 연예인이 아니라고 거절하시더라”라고 덧붙였습니다.

"지적장애 아버지를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하루 15시간 일하는 16세 소년가장" 사연을 접한 이국종 교수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상심할 만 했지만 A 씨는 전혀 상심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평생 못 잊을 추억을 쌓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A 씨는 “싸인을 거절하시더니 갑자기 지갑을 꺼내시더라”며 “그러더니 “5만 원권 두 장을 꺼내 주시더니 ‘친구 들과 밥 사 드세요’라고 하시더라”라고 말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이국종 교수님은 역시 의인이시다”라고 입을 모으고 말하며, 이런 분이 국가를 위해 더 큰일을 하셔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