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모든걸 다 가진 기분..” 엄마된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 아들 출산 후 1억 기부해 박수가 쏟아졌다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아들과 드디어 만난 근황을 전했다.   

손연재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아기 냄새”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아들을 품에 안은 손연재 모습이 담겼다.

"세상 모든걸 다 가진 기분.." 엄마된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 아들 출산 후 1억 기부해 박수가 쏟아졌다

그는 두 눈을 꼭 감은 채  한 손으로는 아들의 등을 토닥이며 ‘아기 냄새’를 맡는 손연재의 얼굴에는 행복한 미소가 가득한 것을 볼 수 있다. 여전히 앳된 외모와 엄마가 된 손연재의 모습이 여럿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2월 20일 손연재는 “아주 건강하고 귀여운 아가와 남편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라고 출산 소식을 전했다.

"세상 모든걸 다 가진 기분.." 엄마된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 아들 출산 후 1억 기부해 박수가 쏟아졌다

이어 “부모님에게 다시 한번 감사함을 느끼며 세상 모든 걸 가진 느낌이네요. 모든 아가들이 건강하길 바라면서 저도 잘 키워볼게요”라고 출산 소감을 밝혔다.

이에 손연재의 소속사 넥스트 유포리아는 “손연재가 최근 건강하게 아들을 출산했다”고 출산 소식과 더불어 “세브란스 병원 산부인과에 1억 원의 후원금을 기부했다”고 알렸다.

구체적인 출산일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손연재는 출산 후 현재 조리원에서 몸조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상 모든걸 다 가진 기분.." 엄마된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 아들 출산 후 1억 기부해 박수가 쏟아졌다

앞서 결혼식 축의금 5000만 원을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에 기부하는 등 선행을 실천한 손연재는 출산 후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 후원금 1억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출산 경험을 통해 산부인과에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는 걸 느끼고 이번 기부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994년생인 대한민국 리듬체조 국가대표로 활약, 2017년 공식 은퇴했다. 은퇴 후에는 리듬체조 학원을 운영하며, 꿈나무 발굴에 힘쓰고 있다. 손연재는 2022년 8월, 9세 연상 금융업 종사자와 결혼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