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딸 아이를 100원에 팔겠습니다..” 시장 한복판에 딸을 헐값에 판다는 엄마에게 사람들은 욕설을 퍼붓자, 아이는 엄마를 끌어안으며 외친 ‘한마디’에 눈물바다가 되고 말았습니다

내 주머니에는 백원이 들어있었습니다.

“이 돈이 그때도 있었더라면 그들을 그렇게 보내지 않았을 텐데…”

시장에 나올 때마다 굶어 죽은 아내와 딸 생각 더욱더 간절해졌습니다.  시장 한 복판, 사람들이 빼곡히 둘러서서 무언가를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인파를 뚫고 들어가 보니 여섯 살쯤 보이는 아이가 앉아 있고 초췌한 여인이 옆에 서있었습니다. 그녀의 목에 걸려 있는 종이를 보고 나는 굳어지고 말았습니다.

“제 딸 아이를 100원에 팔겠습니다..” 시장 한복판에 딸을 헐값에 판다는 엄마에게 사람들은 욕설을 퍼붓자, 아이는 엄마를 끌어안으며 외친 ‘한마디’에 눈물바다가 되고 말았습니다

“내 딸을 백 원에 팝니다”

“저 x
아무리 먹고살기 힘들어도
자식을 어떻게 팔아?”

“이 xxxx 년아 아이를 팔겠으면
제대로 팔아라 백 원이 뭐냐
개도 삼천 원인데
딸이 개 값도 안 되냐?!”

“백 원으로
xx 년아”

여인은 벙어리인지 아무 말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아이가 갑자기 머리를 들며 또릿또릿 한 음성으로 소리쳤습니다.

“우리 엄마 욕하지 마세요.
우리 엄마 지금 암에 걸려서
아프단 말이에요!”

비명처럼 들리는 아이의 그 소리는 사람들의 심장을 찌르는 창 같았습니다.

“제 딸 아이를 100원에 팔겠습니다..” 시장 한복판에 딸을 헐값에 판다는 엄마에게 사람들은 욕설을 퍼붓자, 아이는 엄마를 끌어안으며 외친 ‘한마디’에 눈물바다가 되고 말았습니다

”엄마도 살고 애도 살면 얼마나 좋을까 ““

”친척 중에 기를 사람이 없나?“

”에구 저거 불쌍해서 어쩌니 “

비난의 목소리들은 금세 동정으로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다 같이 먹고살기 힘든 처지에 선뜻 나서서 데려가겠다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비켜! 비켜!“

날카로운 목소리와 함께 안전원이 나타났습니다.

”이 x이?!
여기가 사람 노예처럼 사고파는
썩어빠진 자본주의인줄 알아?!“

그는 목에 걸린 종이장을 잡아채어 갈기갈기 찢어버렸습니다. 웅성거리던 사람들은 안전원에게 야유를 퍼붓기 시작했습니다.

분노로 얼굴이 일그러진 안전원은 여인에게 화풀이를 했습니다.

“제 딸 아이를 100원에 팔겠습니다..” 시장 한복판에 딸을 헐값에 판다는 엄마에게 사람들은 욕설을 퍼붓자, 아이는 엄마를 끌어안으며 외친 ‘한마디’에 눈물바다가 되고 말았습니다

”인간중심의 사회주의에서
이런 짓은 체제 모독이다.
네 새끼랑 같이 청치범 수용소에 가봐라!“

엄마가 끌려 가자 아이가 울음 반 애걸 반 사정하기 시작했습니다.

”아저씨, 우리 엄마 아파서 그래요.
제발 놔주세요. 엄마 가자,
엄마 죽을 때 나도 같이 죽으면 되잖아“

순간, 나는 아내와 딸의 죽음을 보는 착각과 함께 온몸이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이보시오. 내가 아이를 데리고 가겠소.
나에게 돈 백 원이 있소 ““

”뭐야? “

돌아보던 안전원은 내 군복을 보고 굳어졌습니다. 나는 아이 엄마에게 백 원을 쥐어주면서 말했습니다.

“제 딸 아이를 100원에 팔겠습니다..” 시장 한복판에 딸을 헐값에 판다는 엄마에게 사람들은 욕설을 퍼붓자, 아이는 엄마를 끌어안으며 외친 ‘한마디’에 눈물바다가 되고 말았습니다

”이 돈으로 당신 딸을 사는 것이 아니라
당신 모성애를 사는 것이니 그리 아시오.“

돈을 받고 망설이던 여인은 갑자기 인파를 헤치고 사라져 버렸습니다.. 내가 마음을 바꿀까 봐 아이를 버리고 도망가는 것일까… 갑작스러운 행동에 당황한 나는 아이의 얼굴을 보았습니다.

아이도 놀란 표정이었습니다. 성급한 결정을 한 것 같아 순간 긴장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여인이 펑펑 울면서 돌아왔습니다. 그녀가 손에 들고 있는 것은 마지막으로 딸에게 줄 백 원짜리 밀가루빵 한 봉지였습니다.

“제 딸 아이를 100원에 팔겠습니다..” 시장 한복판에 딸을 헐값에 판다는 엄마에게 사람들은 욕설을 퍼붓자, 아이는 엄마를 끌어안으며 외친 ‘한마디’에 눈물바다가 되고 말았습니다

이 글은 북한의 어느 시장에서 목격한 실화를 바탕으로 쓴 작품으로 긂주림을 못 견뎌 결국 딸을 100원에 판 어머니의 사연입니다.

그 100원으로 밀가루빵을 사서 팔려가는 딸의 손에 쥐어주며 “미안하다”를 되뇌던 어머니를 보며 장씨는 눈물을 멈출 수 없었다고 합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