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시킨지 1시간이나 넘었는데 왜 안와?” 배달 중 빗길 사고로 넘어져 엉망이된 음식을 보고 열받은 아들, 그때 아버지가 건넨 ‘한마디’에 배달기사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오늘은 사연은 한 배달기사가 배달 중 빗길에 넘어져 음식이 엉망이 됐음에도 따듯한 말 한마디를 건넨 고객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최근 여러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매달 중 넘어져서 음식이 섞여서 옴’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해당 사연은 아래와 같습니다.

저는 서른이 다 되어가는 취업 준비생입니다. 코로나 이후로 취업상황이 좋지 않아 그냥 부모님게 뭐라도 하는 것을 보여주려고 도서관에 매일 출근 도장을 했었죠.

"음식 시킨지 1시간이나 넘었는데 왜 안와?" 배달 중 빗길 사고로 넘어져 엉망이된 음식을 보고 열받은 아들, 그때 아버지가 건넨 '한마디'에 배달기사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오후 5시쯤 집에 들어가니 어머니는 약속이 있어 나가셨고, 아버지만 계셨습니다.

아버지는 제게 맛있는 것을 시켜먹자고 하셨습니다. 돈도 못 벌면서 부모님 돈으로 저녁을 때워야 하는 상황이 매우 불편했습니다.

그대로 아버지께서 오랜만에 함께 소주 한잔하자고 하셔서 족발과 쟁반국수를 시켰습니다. 그렇게 배달을 시킨지 1시간이 지났는데도 음식은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음식 시킨지 1시간이나 넘었는데 왜 안와?" 배달 중 빗길 사고로 넘어져 엉망이된 음식을 보고 열받은 아들, 그때 아버지가 건넨 '한마디'에 배달기사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저는 조금씩 짜증이나서 족발집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족발집 사장님은 배달기사가 떠난 지 30분이 넘었다며 이상하다고 했습니다.

그날따라 비가 유난히 많이 왔는데, “비가 많이 와서 그런가?”라는 생각으로 아버지와 어색하게 TV를 보며 30분을 더 기다렸습니다.

그제야 초인종이 울렸습니다. 나는 좀 따지려는 마음으로 문을 열었는데… 그런데 배달 온 사람의 몰골이 말이 아니었습니다. 비에 홀딱 젖어있었고 대뜸

“죄송합니다. 오던 길에 빗길에 오토바이가 미끄러져
넘어지는 바람에 수습하고 오느라 늦었습니다.
돈은 받지 않겠습니다”

"음식 시킨지 1시간이나 넘었는데 왜 안와?" 배달 중 빗길 사고로 넘어져 엉망이된 음식을 보고 열받은 아들, 그때 아버지가 건넨 '한마디'에 배달기사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라고 말하더군요. 그런데, 음식은 먹기에 민망할 정도로 불어 있었고 또 엉망이 되어있었습니다. 배달기사에게 뭐라 한마디도 못 하고 있었는데, 아버지가 현관으로 나오시더니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미안해요.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데
음식을 시킨 저희 탓이요.
다치지는 않으셨는지요?
당신의 책임감으로
오늘 우리 부자가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라며 아버지는 음식값과 세탁비까지 건네주었습니다. 그러자, 배달원은 순간 그 자리에 털썩 주정 앉아 펑펑 눈물을 흘리다가 몇 번이나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돌아갔습니다.

그날은.. 아버지가 정말 자랑스럽고 존경스러웠습니다. 고마울 일이 하나 없는 코로나와 무직 상황에서도 이상하게 감사한 마음이 흘러나왔습니다. 세상에 아버지 같은 분이 또 계실까요?

저는 저의 아버지의 기품있는 태도에 깨달았습니다.

절대로 돈을 적게 벌든 많이 벌든 다른 사람의 직업을 하찮게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것, 그리고 내가 그렇게 살 수 있는 걸 항상 고맙게 생각해야 하는다는 것,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