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차려 X년아” 최강희 은퇴 뜯어 말린 사연.. ” 연기가 행복하지 않았다. 내가 뭘 잘할 수 있나 이것저것 해봤다

배우 최강희가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하여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최강희의 엉뚱하고 발랄한 매력 넘치는 일상을 공개하며 안방극장을 즐겁게 했습니다.

“정신 차려 X년아” 최강희 은퇴 뜯어 말린 사연.. " 연기가 행복하지 않았다. 내가 뭘 잘할 수 있나 이것저것 해봤다

최강희는 오랜만에 등장하여 코미디언 김숙의 집과 송은이의 집을 청소하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청소를 좋아하고 잘한다며 자부심과 애정으로 이 일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최강희는 배우 활동을 쉬고 있으며 현재는 CBS 음악FM에서 ‘최강희의 영화음악’을 진행 중입니다.

프로그램에서는 최강희가 양치승 관장이 운영하는 운동 센터에서 엉성한 자세와 독특한 운동법을 선보이며 시선을 끌었습니다. 양치승 관장은 그녀에게 다정한 면모를 드러내며 부녀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특별한 케미를 보여주었습니다.

이날 방송은 전국 기준 5.1%, 수도권 기준 5.7%의 시청률을 기록하여 많은 시청자들이 최강희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12. 최강희는 라디오 DJ로도 복귀하여 ‘최강희의 영화음악’을 통해 청취자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에 게재된 ‘원조 4차원 최강희랑 한 차로 가’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송은이와 최강희가 한 차에 타서 도란도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정신 차려 X년아” 최강희 은퇴 뜯어 말린 사연.. " 연기가 행복하지 않았다. 내가 뭘 잘할 수 있나 이것저것 해봤다

출처: https://www.tubeguide.co.kr/view/NISX20240305_0002649516

코미디언 송은이가 배우 최강희의 은퇴를 말리며 “정신 차려 이 X년아”라고 한 사연이 공개되었습니다. 최강희는 연기를 중단할 당시를 회상하며 송은이와 함께한 순간을 되돌아봤습니다.

송은이는 “그때 너 은퇴한다고 했을 때 나랑 숙이랑 ‘정친 차려 X년아’라고 했던 거 기억하냐”면서 “은퇴라는 말을 쓴다는 게 너무 극단적으로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최강희는 “맞다”며 고개를 끄덕인 뒤 “은퇴 안 하길 잘했다. 나중에 나하고 꼭 맞는 작품이 있으면 연기 복귀 생각도 있다. 너무 어두운 작품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이 사연은 두 친구 간의 소중한 순간을 담고 있습니다. 송은이와 최강희는 서로를 도와주고 격려했던 시절을 회상하며 따뜻한 감정을 나누었습니다. 은퇴라는 결정은 어려운 것이지만, 최강희는 나중에 적절한 작품이 있으면 연기를 다시 시작하고 싶다는 소망을 품고 있습니다. 이들의 우정과 지지가 더욱 감동적입니다

과거 돌연 은퇴하겠다는 최강희의 결심을 전해 들은 송은이는 “김숙과 함께 정신 차리라고 다그쳤다. 은퇴보다는 휴식을 권유했던 것”이라며, 최강희의 당시 결정이 너무 극단적이라고 생각했던 마음을 전했다. 최강희도 “당시에는 극단적인 감정에 사로잡혀 있었지만, 은퇴를 안하기로 결정한 것이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소회를 밝혔습니다

연기 복귀에 대한 질문에 최강희는 “나와 꼭 맞는 작품이 있다면 연기하고 싶다. 이왕이면 너무 어두운 작품보다는 밝은 거였으면 좋겠다. 단순하고 재밌는 작품”이라며 앞으로의 연기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해당 영상에서는 최강희의 과거와 현재가 솔직하게 나열돼 그가 겪었던 내면의 변화와 연기에 대한 변치 않는 열정이 드러났다. 은퇴를 결심했던 그가 어떤 작품으로 다시 팬들 앞에 서게 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복귀는 언제 하냐는 질문에는 “나하고 꼭 맞는 작품이 있으면 하고 싶다. 그런데 이왕이면 어두운거 말고 좀 밝은거였으면 좋겠다. 단순하고 재밌는거”라며 연기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