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집에 친구 데려가도 되나요?” 휴가 나온 아들이 장애가 있는 친구를 집에 데려가도 되냐고 묻자 부모는 거절했고, 잠시후 경찰서에서 연락 온 충격적인 ‘사실’에 부모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미국의 한 부부가 겪은
가슴 아픈 이야기입니다.
어느 해 휴가철이었습니다.
사교계에서는 축제가 한창이었죠. 
부부는 어느 파티에 참석하려고
막 집을 나서는데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엄마, 저예요.
베트남에서 군복무가 끝나서
돌아가려고요.”

“정말 잘 되었구나,
그럼 집에는 언제 오니?”

"엄마 집에 친구 데려가도 되나요?" 휴가 나온 아들이 장애가 있는 친구를 집에 데려가도 되냐고 묻자 부모는 거절했고, 잠시후 경찰서에서 연락 온 충격적인 '사실'에 부모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친구 한 명을
집에 데려가고 싶어요.”

“물론 괜찮다.
며칠간 함께 지내렴.”

“엄마, 그런데 그 친구에 대해
미리 알아둬야 할 사실이 있어요.
다리는 모두 잘렸고 
한쪽 팔이 없어요.
얼굴도 심하게 손상되었고
눈과 귀도 한쪽씩 잃었어요.
별 볼 일 없긴 하지만
쉴 곳이 꼭 필요한 친구예요”

"엄마 집에 친구 데려가도 되나요?" 휴가 나온 아들이 장애가 있는 친구를 집에 데려가도 되냐고 묻자 부모는 거절했고, 잠시후 경찰서에서 연락 온 충격적인 '사실'에 부모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머뭇거렸습니다. 

“쉴 곳이 필요하다고?
그렇다면 우리 집으로
데리고 와서 며칠 같이 지내거라”

“제 말을 이해 못 하시는군요.
전 그 친구와 같이 살고
싶다는 말이에요.”

“얘야, 그 친구와 함께 산다는 건
무리라고 생각한다. 
어서 와서 휴가를 함께 보내자.
그리고 네 친구 말인데
사정은 안 됐지만
주위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니?

또 뭐라고 설명할 거니?
네 아빠에게나 친척들한테도…”

이야기를 미쳐 끝내기 전에 아들은 전화를 끓어버렸습니다. 

그날 밤 부부가 파티에서 집으로 돌아왔을 때,
캘리포니아 한 마을의 경찰서에서 
전화를 달라는 메시지가 남겨 있었습니다.

"엄마 집에 친구 데려가도 되나요?" 휴가 나온 아들이 장애가 있는 친구를 집에 데려가도 되냐고 묻자 부모는 거절했고, 잠시후 경찰서에서 연락 온 충격적인 '사실'에 부모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어머니는 전화를 걸어 경찰서장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경찰서장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오늘 길에서 한 젊은이를
발견했습니다.
두 다리와 한쪽 팔이 없고
얼굴은 심하게 손상되어 있었죠.
눈과 귀도 한쪽 씩 없었는데
머리에 총을 쏘아 자살했더군요
신원을 확인해 보니
당신의 아들이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실제로 있었던 일입니다.
무조건적인 수용은 사실 많은 사람들에게
쉬운 일이 아닙니다.

"엄마 집에 친구 데려가도 되나요?" 휴가 나온 아들이 장애가 있는 친구를 집에 데려가도 되냐고 묻자 부모는 거절했고, 잠시후 경찰서에서 연락 온 충격적인 '사실'에 부모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당신은 어떠한가요?
당신이라면, 그 젊은이를
두 팔 벌려 맞이할 수 있을까요?

불쌍한 젊은이를 받아들이는
넓은 가슴이 있다면 

그 아들의 전화가 
마지막은 아니었을 겁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