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살 부터 하루 40개비 줄 담배 피워…” 모두에게 충격을 주던 아이의 최근 알려진 충격적인 ‘반전’ 근황

두 살때 부터 줄담배를 피우는 모습으로 전 세계적으로 큰 충격을 줬던 인도네시아 소년의 최근 근황이 알려졌다.

이 소년은 두 차례의 혹독한 재활 치료 후 현재는 금연에 성공했다. 그는 “모든 사람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의사가 되겠다”는 장래희망도 밝혔다.

"2살 부터 하루 40개비 줄 담배 피워…" 모두에게 충격을 주던 아이의 최근 알려진 충격적인 '반전' 근황
"2살 부터 하루 40개비 줄 담배 피워…" 모두에게 충격을 주던 아이의 최근 알려진 충격적인 '반전' 근황


12일 일본 온라인 미디어 데일리 신초는 담배를 피우는 2살 아이로 알려진 인도네시아 남수마트라에 사는 알디 리잘(16세) 군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2010년 미국의 한 다큐멘터리에는 생후 18개월부터 담배를 피기 시작해 매일 40개비씩 흡연하는 헤비 스모커 아이 알디 군이 출연했었다.

그 당시 왼손에는 장난감 차의 핸들을 쥐고 있었고 오른손에는 담배를 들고 있던 알디 군의 모습은 모든 사람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2살 부터 하루 40개비 줄 담배 피워…" 모두에게 충격을 주던 아이의 최근 알려진 충격적인 '반전' 근황


이번 사건으로 ‘유아 흡연 ‘문제가 주목받게 되면서 인도네시아 정부는 심리학자를 통해 알디 군에게 식사, 운동, 놀이 치료를 지원했다고 알려졌다.

알디 군은 담배를 끊은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는 담배를 피고 싶은 욕구 때문에 벽에 머리를 박거나 어지러움을 느끼는 등의 금단 증상을 보였다고 전해졌다.  그러나 힘든 재활 과정을 거쳐 결국 흡연을 끊었고, 다시 건강을 회복하게 되었다.

"2살 부터 하루 40개비 줄 담배 피워…" 모두에게 충격을 주던 아이의 최근 알려진 충격적인 '반전' 근황


알디 군은 성실하게 학교 생활을 하며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으며 그의 꿈은 의사가 되어 모든 사람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독일의 한 주간지 보도에 의하면 알디 군은 현재 시장에서 채소를 판매하는 어머니를 지원하기 위해 학업을 중단한 상황이다.

해당 매체는 알디 군의 생활이 쉽지 않다고 전하면서도 그가 여전히 금연 상담사와 소통하며 담배 대신 초콜릿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한면 인도네시아는 담배 산업에 대한 규제가 거의 없어 ‘흡연자들의 낙원’이라 불리고 있다. 2018년 세계보건기구(WHO)의 통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성인 남성의 약 63%가 흡연 중이며, 이 중에서도 만 10세부터 18세 사이의 청소년들의 흡연율이 10%에 가까워 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