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비통함은 신만 아실 것…” 구급차 운전사가 시신 수습하러 갔더니 교통사고 현장에서 친아들보고 주저앉아버린 안타까운 사연

교통사고 현장에 시신을 수습하러 간 구급차 운전사가 막상 현장에서 마주한 시신이 친아들이었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6일 말레이시아 일간지 뉴스트레이츠 타임스는 구급차를 운전하던 구조대원 이스마엘(49)이 현장에 출동했다가 직접 자신의 아들을 수습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마엘은 트럭과 오토바이 추돌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가 현장에서 사망해 병원으로 이송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사고 현장에 도착한 이스마엘은 사고가 난 오토바이가 아들의 것과 똑같은 것을 보고 불길한 예감에 휩싸였다고 하는데요.

현장 시신을 확인하러 달려가니 이스마엘은 그 자리에서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주검의 정체는 실제 본인의 아들이 숨진 채 바닥에 쓰러져 있었던 것입니다.

올해 21살의 아들은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한 착실한 아이였다고 합니다. 5남매 중 둘째로 조용하고 밝은 성격에 주변에 친구들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스마엘은 “아들이 오랜만에 집에서 아빠가 만든 생선튀김이 먹고 싶다고 해서 준비해 두었다”라고 전했는데요.. 아들은 저녁 식사를 하러 집으로 돌아가던 중 사고를 당했다고 합니다.

한편 미스마엘인 “21년 동안 구급차를 몰면서 사고 현장에서 한번도 아는 사람을 만난 적이 없는데, 이번에 사고 현장에서 주검이 된 아들을 보았다. 이 비통함은 신만이 아실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결찰은 “오토바이 운행 중 다른 차량을 추월하려다 반대 방향에서 온 트럭과 추돌했고, 현장에서 머리를 크게 다쳐 숨졌다”라고 밝혔습니다.

트럭 운전사는 아무런 상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보다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