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산을 쓰더라도 멈추지 않을 겁니다..” 30년간, 자신의 사비로 실종아동 650명을 부모에게 되찾아준 한 남성의 놀라운 ‘행동’에 박수가 쏟아졌다

1991년부터 지금까지 30년 동안 미아와 실종  찾기에 한평생을 바친 남성이 있습니다. 이름은 나주봉, 그는 30년이 넘도록 인생을 걸고 실종자, 미아 찾기에 헌신하고 있는데요.

보통사람이라면 엄두도 내기 힘든 삶은 선택한 나주봉씨의 이야기를 소개하겠습니다.

1991년 6월 인천 월미도에서 각설이 분장을 한 채 공연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날 공연을 보기 위해 200여명 정도의 관객들이 모였었죠.

"전재산을 쓰더라도 멈추지 않을 겁니다.." 30년간, 자신의 사비로 실종아동 650명을 부모에게 되찾아준 한 남성의 놀라운 '행동'에 박수가 쏟아졌다

한창 공연을 하고 잠시 쉬고 있을때, 무대 한쪽에서 전단지를 배포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 사람들은 개구리 소년들의 아버지였습니다.

그는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들의 눈빛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더 이상 흘릴 눈물도 없어 보이는 초점 없는 눈빛, 그 눈빛은 나 씨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이후 나주봉 씨는 부모들에게 전단지 500장을 건네받아 함게 전단지를 돌리기 시작했고 그때부터 그의 운명이 바뀌게 되었습니다.

"전재산을 쓰더라도 멈추지 않을 겁니다.." 30년간, 자신의 사비로 실종아동 650명을 부모에게 되찾아준 한 남성의 놀라운 '행동'에 박수가 쏟아졌다

나 씨는 당시 자신의 사비를 들여 전단지 2만장을 추가로 제작해 돌리기 시작했고 이후에도 전재산이었던 7천만원을 털어 전국을 돌며 실종된 아이들을 찾아 나섰습니다. 

그때부터 실종 아동 찾기에 인생을 바치기로 결심한 나주봉 씨는 개구리 소년들의 가족들을 찾기 위해 전국을 돌며 소년들의 사진이 담긴 1.5톤 트럭을 운전하기도 했었습니다.

나 씨는전국 고아원, 기도원 등을 뒤져  누구보다 빠르게 어린이 실종 사건의 장소에 찾아가고 자신의 노력으로 실종된 아이들 중 650명 이상을 찾아냈습니다.

비록 실종된 아이들이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지만, 나 씨 덕분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전재산을 쓰더라도 멈추지 않을 겁니다.." 30년간, 자신의 사비로 실종아동 650명을 부모에게 되찾아준 한 남성의 놀라운 '행동'에 박수가 쏟아졌다

1991년 1월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이용호군(9)이 유괴되었을 당시, 사건 발생 44일 후인 그해 3월 13일 잠실대교에서 서쪽으로 약 1.5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배수로(토끼굴)에서 술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언론은, 이군 유괴범을 공개 수배했었고 나 씨는 방송을 본 후 경찰서로 달려가 범인의 목소리가 녹음된  테이프(일명 그놈 목소리)를 입수했고 그는 자비로 테이프를 제작해 전국을 다니면서 배포했습니다.

"전재산을 쓰더라도 멈추지 않을 겁니다.." 30년간, 자신의 사비로 실종아동 650명을 부모에게 되찾아준 한 남성의 놀라운 '행동'에 박수가 쏟아졌다

그렇게 4년간 범인을 잡기위해 3천600만원을 들여 6만 개의 테이프를 제작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사건의 범인은 잡히지 않아 미제사건으로 남게 되었죠.

나주봉 씨는 2001년 서울시민대상과 함께 받은 상금 300만원으로 지금의 전미찾모 사무실을 만들어 단체의 회장을 맡게 되었습니다. 컨테이너 사무실은 20년째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는데요. 

이곳에는 실종아동 부모들, 실종아동 문제를 개선하겠다던 정치인들, 경찰, 동네 주민 등 전미찾모를 드나들고 있다고 합니다. 

"전재산을 쓰더라도 멈추지 않을 겁니다.." 30년간, 자신의 사비로 실종아동 650명을 부모에게 되찾아준 한 남성의 놀라운 '행동'에 박수가 쏟아졌다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돈을 벌지 못해도 멈추지 않을 겁니다. 이건 일이 아닌 사명이니까요”

오늘도 그는 작은 컨테이너 박스 안에서 미아 찾기에 인생을 바치고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