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이런일이…” 배우 최강희가 시급 1만원받고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충격적인 현근황

최강 동안으로 알려진 배우 최강희는 자신의 과거를 고백하면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남겼는데요. 그녀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1977년생으로 올해 46살인 최강희는 나이가 무색할 만큼 동안 외모를 자랑하는데 그래서인지 여전히 그녀를 30대로 보는 사람들도 많죠.

"어쩌다 이런일이..." 배우 최강희가 시급 1만원받고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충격적인 현근황

그녀는  1995년 드라마 <어른들은 몰라요>로 첫 데뷔를 했습니다. 21살 때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본인이 생계를 책임지며 연기를 했다고 합니다.

최강희는 아직 결혼을 하지 않았으며 지금까지 공개 열애를 한 적이 없었는데요. 그녀는 “미우새에 출연해 과거 자신에게 상처를 많이 주는 연애를 했고 엄마가 많이 혼내기도 하셨다”라고 밝혔습니다.

나이가 드는 만큼 결혼에 대한 질문도 많이 받지만 결혼에 대해 딱히 언급하지는 않았는데요,  양육에 대해 언급하며 결혼에 대한 이야기도 간접적으로 전한 바 있습니다.

최강희는 “진심으로 사람이 한번 태어나서 힘이 있고 돈을 벌 능력이 있을 때 아이를 키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 아이가 아니더라도 다른 아이라도 키워야 한다는 생각이 있다”며 입양에 대한 소신을 밝힌 적도 있습니다.

"어쩌다 이런일이..." 배우 최강희가 시급 1만원받고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충격적인 현근황

최강희는 지난 2016년 한 기독교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우울증을 알았던 시절을 고백했습니다. 그녀는 자존감이 낮아 자해를 할 정도로 우울증이 심했으며 그것을 채우기 위해 매일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웠다고 전했습니다.

이미지를 중요시하는 한국에서 여자 배우들은 담배를 피우는 사실을 숨기기 마련인데 최강희는 이를 직접 밝혀 많은 이들에게 놀라움을 전했었죠.

그녀는 “금연,. 금주 하루도 못했다. 담배 같은 경우는 ‘이거 괜히 피는 거 같은데’ 라면서 좀 끊어 보기로 했었다. 뭐라도 끊고 괜찮은 사람이 되고 싶었다.”, “종교를 통해 끊을 수 있었는데 세상의 자유는 저를 진짜 자유롭게 하지 못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어쩌다 이런일이..." 배우 최강희가 시급 1만원받고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충격적인 현근황

그렇게 6년이 지나고  그녀는 또다시 같은 채널에 출연하게 되었는데요. 최강희는 “6년 전 저는 제 자신이 변한 줄 알았다, 깨끗해진 줄 알았다.  제가 예전에 제 문제 하나로 고민한 게 있었다.”., “그땐 다 해결된 줄 알았는데 똑같은 죄로 다시 넘어졌다”라며 여전히 힘든 상태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최강희는 최근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자신의 최신 근황을 밝혔는데요. 지난 6월 온라인에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최강희는 전보다는 조금 살이 붙은 모습으로 변했다

"어쩌다 이런일이..." 배우 최강희가 시급 1만원받고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충격적인 현근황

최강희는 유튜브 채널인 ‘위라클 택시2’에서 게스트로 출연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는데요 그녀는 고깃집 설거지 알바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만원을 받고 일하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또한, 절친인 개그우먼 김숙의 집에서 가사도우미를 하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그녀는 ” 뭘 하면서 기쁘고 잘하는 게 뭘까 생각했다. 내가 설거지랑 집을 치우는 걸 진짜 좋아한다. 내가 연예인이 아니면 뭘 할 수 있는지 한번 시도라도 해보자고 생각했다.”, “처음에는 연예인병 걸려서 주방 밖으로 안 나왔는데 20대 애들이 날 모르더라”라며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다른 연예인들과는 다르지만 묵묵히 그리고 자신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최강희를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