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사람이 이렇게까지…” 박수홍의 마지막 제안에 판사마저 울컥하게 만들어 눈물바다 된 법정

방송인 박수홍이 자신의 친형 박진홍을 상대로 법원에 재산 가압류를 신청한 사실이 전해졌습니다. 박수홍 법률대리인 노종원 변호사는 재산을 돌려받는 데는 큰 문제없을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박수홍 친형 박진홍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인건비 19억 원을 허위로 지급해 횡령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만 죄를 인정했으며 그 외에 다른 혐의에 대해서는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죠.

그런데 박수홍 형의 횡령과 관련한 재판이 연기되었다고 하는데요. 이번에 재판이 11월 7일에 하기로 되어 있었는데 이 공판기일을 12월 21일로 재판이 연기되었다고 합니다.

이런 조치에 대해 법조계에서는 친형 측이 일부 혐의를 인정하고 합의를 시도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는데요.

일부 혐의 인정으로 인해 유무죄가 아닌 형량을 따지는 방향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판단도 함께 나왔는데 피해자로부터 용서를 받았는지 합의 여부가 재판의 형량을 결정하는데 정상 참작 요소로 작용한다고 합니다..

친형 박진홍 부부는 합의를 시도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박수홍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데요.  오늘은 박수홍이 법정에서 친형에게 했던 제안과 재판이 연기된 이유를 알아보겠습니다

박수홍의 매니저를 해왔던 친형 박진홍이 법정 구속되며 이번 사건은 진실을 찾아가기 시작했는데요. 박수홍 형의 횡령보다 섬뜩한 것은 박수홍의 사망 보험금인데요.

박수홍은 당시 미혼이었던 시절  친형 부부는 박수홍을 속여 다수의 생명보험에 들게 합니다. 친형 부부 권유로 박수홍이 그동안 가입했던 보험은 8이개고 보험 납입액 총액이 무려 14억원에 이른다고 하죠.

이 금액이면 박수홍이 빨리 죽어야만 한다는 의미이기도 한데요. 당시 박수홍이 결혼을 했었다면 생명보험 수혜자는 아내나 자식이 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친형 부부와 자식들에게 승계될 수 있다는 점에서 어떤 의도로 생명보험에 집중적으로 가입하고 거액을 납입했는지 알 수 있게 합니다.

박수홍이 제기한 횡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방 검찰청은 최근 박수홍 측의 보험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와 관련해 박수홍 측은 8개 보험에 대한 내용을 정리한 보충 의견서를 냈고 추가 조사도 받았다고 하네요. 박수홍이 생명보험에 사인은 했지만 그 내용을 몰랐다는 것인데요.

적게는 월 납입액이 41만 원에서 많게는 500만 원 수준이었다고 하니 일반인은 상상도 못 할 수준입니다. 8개 보험료를 모두 더하면 장기간 박수홍은 매월 1155만원 정도의 보험료를 납부해왔다는 의미인데요.

매월이 정도 금액을 벌기도 어려운 상황에 보험료를 이 정도를 사용했다는 것이 경악할 일입니다.  더욱 박수홍이 죽어야만 받는 보험을 이렇게 집중적으로 들어 거액을 사용했다는 점에서 섬뜩합니다.

보험 가입 당시 박수홍은 미혼이었죠. 사망 보험이 아니라 질병 치료나 간병보험 등 박수홍의 현재와 미래를 위한 보험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상식일 겁니다.

그럼에도 사망 보험을 들었다는 것은 분명한 목적이 있다고 볼 수밖에 없죠. 보험 전문가 역시 사망 보험금의 비중이 600%라며 100%가 적정 수준인데 6배나 높은 사망보험을 유지해왔다는 사실에 놀랄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박수홍이 아버지는 친형의 100억대 횡령 사건으로 서울 서부지방 검찰청에서 신형과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는데 형수 이 모 씨와 함께 참고인 신분으로 참석해서는 박수홍을 보자마자 발로 정강이를 차는 등 격분해 수차례 폭행을 저질렀고 충격적인 말로 협박까지 했죠.

이게 아빠란 사람이 할 짓인가요? 평생 가족들을 먹여 살린 아들에게 이럴 수 있느냐며 울부짖던 박수홍은 과호흡으로 실신 상태에 이르렀고 응급실로 이송되었습니다.

박수홍은 혹시 모를 돌발 사태에 대비해 방검복까지 착용한 채 검찰에 출두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1년 전에도 아버지란 사람이 망치를 들고 협박한 일이 있었기에 더욱 조심했다고 합니다.

가족이 얼마나 악마 같았으면 저렇게까지 할까 하는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는데요. 그렇다면 박수홍의 부모는 박수홍을 왜 그렇게 주워온 자식처럼 차별했던 걸까요.

나이 많으신 부모님 세대에게 연예인은 딴따라로 인식되었기 때문에 그의 직업 때문에 부모는 더 차별했을 것이고 이런 세상과 속상함 속에도 밝은 미소를 보이며 방송을 한 것도 어쩌면 기적에 가깝다 할 것인데요.

첫째는 장남이라, 셋째는 막내라 좋고 귀여웠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부모님에게 둘째 박수홍은 정말로 미운 새끼였나 봅니다.

두부 사오는데 오래 걸렸다며 사온 두부를 아들 얼굴에 집어던졌던 박수홍 어머니, 아들이 술 마시고 담배 핀다며 부끄럽다고 말한 후 어머니는 주당임을 들키고 말았죠.

또한, 결혼도 극구 반대할 당시, 교회 다닌다며 아들의 술 담배는 부끄러워하더니 사주까지 보면서 절대 안 될 사이라며 말렸었죠

곧이곧대로 부모님 말만 따라주던 박수홍이 현재 이러한 상황에서 가족 모두가 형편에 서서 박수홍만 공격하고 있었는데요. 

그렇다면 박수홍은  가족을 용서할까요? 그런데 박수홍이 법정에서 먼저 손을 내밀었다고 합니다. 박수홍은 형에게 다 용서할 테니 공증을 통해 재산을 합치고 7대 3으로 나누자는 제안을 했다고 합니다.

박수홍이 7형이 3의 비율을 가지며 더 이상 문제 삼지 않겠다고 제안했지만 합의가 결렬됐죠. 7대 3으로 나누면 최소 60억 원 이상은 친형 부부가 가져갈 수 있는데요.

하지만 박수홍의 친형은 60억을 거부하고 약 200억을 지키는 것을 선택했습니다. 법적인 문제없이 횡령 문제 도덕적 문제 다 덮어준다는 건데도 친형은 일을 거부했죠.

박수홍의 재산이 본인이 갖고 있는 재산보다 더 크다면 형이 거부할 이유가 없을 텐데요. 형은 박수홍의 재산이 얼마인지 명확하게 알고 있고 재산을 모아서 나누면 본인이 가지고 있는 돈보다 덜 가져간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거부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하죠.

반면, 박수홍은 친형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용서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는데요. 친형 측이 이에 응할지 주목되고 있죠.

박수홍 씨가 가족에 대한 서운함 배신감에 혼자라는 생각이 들겠지만 응원하는 많은 팬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고 건강 특히 정신 건강을 빨리 회복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