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완전히 바뀝니다" 아는 사람만 피해가는 건보료 폭탄 대상 확인방법 (+건보료 줄이는 방법)

300x250

뉴스에서 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올해 7월부터 건강보험료 체계가 대대적으로 새롭게 개편되면서 피부양자 조건도 더욱 강화된다고 합니다.

 

특히 은퇴를 앞둔 중년 또는 노년분들에게 비상이 걸렸다고 볼 수 있는데요. 7월부터는 집 9, 국민연금을 84만 원이 넘으면 건강보험료가 연 240만 원이 올라간다고 합니다.

앞으로 미리 신경 쓰지 않으면 피부양자가 상실되면서 보험료 폭탄을 맞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내가 납부하는 건강보험료 부과기준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지금부터 체크해 보겠습니다.

건강보험료 부과기준

직장가입자 건강보험료는 20227월 이전까지는 연소득 3400만 원 초과분에 건강보험료가 부과되었고 7월 이후부터는 연소득 2000만 원 초과 시 하향 조정되어 앞으로 건강보험료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역가입자의 경우 소득+ 재산 + 차량을 점수화해서 계산하고 본인이 100%를 부담하게 되어있습니다. 이전은

재산의 경우 500만 원 ~ 1200만 원 차등 공제하는 규정을 적용했습니다.

7월부터는 5000만 원 일괄 공제하도록 변경되고 차량은 4000만 원 이상 고가차량만 포함되기 때문에 지역가입자의 경우는 건강보험료가 줄어들 수 있습니다.

피부양자 상실요건

퇴직을 앞둔 분이나 이미 퇴직 후 연금 등으로 생활하면서 직장가입자인 자식에게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얹혀있으신 분들은 대부분이 7월부터 박탈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20227월 이전 연소득이 3400만 원이 초과될 경우 피부양자 자격이 상실되었습니다. 하지만 7월 이후는 연 2000만 원 초과 시 자격이 상실되고 지역 가입자로 전환되며 재산도 대폭 강화되어 3억 6천만 원이 넘을 경우 피부양자가 상실됩니다.

앞으로 피부양자 자격 상실자가 59만 명 이상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또한 배우자 중 한 명이 자격이 상실되면 지역가입자로 전환이 되고 배우자도 자동으로 지역가입자로 편입된다고 합니다.

건강보험료 폭탄 대상

이젠 연소득이 2천만 원이 넘으면 지역가입자로 가입되어 약 240만 원의 건보료를 납부해야 합니다. 연소득은 공적연금도 포함되어 있는데요.

예를 들어 공적연금이 월 167만 원이라면 1년 2004 만원으로 피부양자가 탈락됩니다. 따라서 아파트 소유자가 국민연금으로 월 84만 원을 받고 있다면 피부양자 자격이 탈락되고 지역가입자로 전환되면서 월 20만 원이 넘는 보험료를 부담해야 합니다.

건보료를 잘 내고 있다가 개편된 사실을 모르고 갑자기 240만 원을 부담하게 된다면 정말 당혹스러울 것 같습니다.

건보료 줄이는 방법

1. 임의계속가입제도를 활용하는 방법

퇴직한지 2개월이 지나지 않았다면 퇴직 후 지역가입자가 되고 처음으로 받은 지역보험료 납부기한 기준2개월이 지나기 전에 건강보험공단에 신청해야 하는데요. 1년 이상 근무했다면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하게 되면 이전 보험료로 3년 동안 내도록 해주는 제도입니다.

2. 조정신청제도 활용

2021년 소득이 2022년보다 줄어든 경우, 6월 이전 부동산을 매도한 경우, 폐차를 하거나 소유권 변경 혹은 소형차로 변경한 경우, 월세, 전세 등으로 변동한 경우 조정신청으로 건강보험료를 적게 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3. 개인연금계좌 소득 비중을 높이는 방법

금융소득 이어도 연금계좌, 주택연금을 활용하면 부과가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공적 연금의 경우는 추가되지만 사적 연금은 아직까지 부과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사적연금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오늘은 7월부터 개편되는 국민건강보험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소득이나 재산 요건을 잘 확인하시고 미리 대비하시길 바랍니다. 오늘 내용이 중요한 소식인 만큼 꼭 숙지하시길 바랍니다.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