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양반 목적지까지 뺑 돌아서 가주게…” 90대 할머니가 택시기사에게 느닷없이 부탁한 ‘사연’이 밝혀지자 기사는 눈물을 참을수가 없었습니다

"기사양반 목적지까지 뺑 돌아서 가주게…" 90대 할머니가 택시기사에게 느닷없이 부탁한 '사연'이 밝혀지자 기사는 눈물을 참을수가 없었습니다

또 한번 경적을 울렸지만,여전히 아무런 기척이 없었죠. 이 손님이 그날 교대 전 마지막 콜이었기에저는 마음이 급해졌습니다.

얼른 포기하고 차를 돌릴까도 생각했죠. 하지만 저는 일단 기다려 보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